“3시40분, 친구가 손정민 깨웠다” 공통 진술 나왔다

JTBC 방송화면 캡처

실종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드러나지 않았던 새벽 3시30분 이후 상황에 대한 공통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은 경찰이 확보한 목격자 7명 중 일부가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새벽 3시30분 이후 상황을 진술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사건 발생 장소인 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주변 잔디밭에서 손씨와 그의 친구 A씨를 봤고 “새벽 3시40분쯤 손씨는 자고 있었으며 그 곁에는 A씨가 서 있었다”고 증언했다.

또 “A씨가 손씨를 깨우고 있었고 A씨가 누군가에게 전화하는 것 같았다” “두 사람 모두 만취 상태로 구토하는 것 같았다”는 내용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새벽 3시40분까지는 손씨의 행적이 확인됐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이후 홀로 귀가하던 A씨가 한강공원 출입구 CCTV에 포착된 새벽 4시30분까지, 나머지 40~50분 동안의 손씨 동선을 추적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앞서 손씨의 부친 손현(50)씨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시민들의 제보를 종합했을 때 새벽 3시40분이 마지막 목격인 것은 확실하다”며 “‘3시40분에서 4시에 공원을 나갈 때 (두 사람이) 없더라’는 증인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장소에서 이동한 건 확실한데, 저희가 A씨 가족을 처음 만났을 때 그들은 이동한 얘기를 하지 않았고 오히려 ‘그 자리에서 술이 깨서 나온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 증언이 서로 맞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새벽 4시30분에 A씨가 혼자 나왔기 때문에 그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갑자기 술먹재, 첨이라 당황” 손정민씨 의문의 카톡
‘한강 의대생’ 친구 CCTV… “갑자기 주저앉거나 누워”
“누워있는 정민씨 옆 친구…” 사진 공개한 목격자
“방구석 코난, 왜 이리 많아” 한강 사건에 발끈한 경찰
경찰, 손정민 친구 신변보호… “거주지 찾아와 위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