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주점에 들어간 둘, 나올 땐 한 명…인천 40대 실종

국민일보DB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남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6일 40대 남성 A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고 3일 밝혔다. 신고자는 A씨의 아버지로, 경찰에 “지난달 21일 외출한 아들이 귀가하지 않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1일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 지인 B씨와 함께 방문했다. 경찰은 이 노래주점 출입구 3곳에 있는 CCTV 영상을 분석해 A씨와 B씨가 당일 오후 7시30분쯤 노래주점에 들어간 장면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2시간 20여 분이 지난 오후 10시50분쯤 이 노래주점을 나섰지만, 경찰은 A씨가 나오는 장면을 찾지 못했다. 노래주점 내부에서도 A씨의 행적은 나오지 않았다.

B씨는 경찰에 “A씨가 주점에서 더 놀겠다고 해 먼저 나왔다”고 진술했다. 노래주점 업주 C씨는 경찰에 “A씨는 다음 날인 지난달 22일 새벽 2시 조금 넘어서 주점을 나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지역의 CCTV 영상을 분석하고 있지만, 실종 13일째인 지난 3일까지 A씨의 행적은 나오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A씨 거주지 동네에서 친분을 쌓은 지인”이라며 “시신 등 타살 정황은 아직 나온 게 없어 아직 강력 사건으로 전환하지 않고 실종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인천 노래주점서 실종된 40대 “내부 CCTV 있었다”
인천 신포동 노래주점 실종 40대 남성 살해범 잡았다
인천 노래방서 사라진 40대…업주가 살해 뒤 시신 유기
인천 신포동 노래주점 실종 40대 시신 발견
“인천 노래방 실종 손님…알고보니 업주가 토막살해”
노래주점 손님 112 신고 직후 피살…경찰 안 왔다
노래주점 살인 피해자 부검… 국과수 “턱뼈 골절 확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