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탄소중립도시 고양시’ 그린에너지 보급 확대

연간 73만 그루 나무심기효과

시민햇빛발전소.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가 탄소중립도시 이행을 위해 그린에너지 보급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

고양시는 ‘태양광발전시설 및 시민햇빛발전소 설치 등 신재생에너지 육성으로 에너지자립도시 조성’을 민선7기 공약으로 내걸고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3일 밝혔다.

2018년부터 최근 4년 동안 고양시 신재생에너지 설치 용량은 2018년 491㎾, 2019년 1320㎾, 지난해 2455㎾, 올해 2546㎾으로 꾸준히 확대 중이다. 민선7기 들어 올해 말까지 설치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은 총 6812㎾이다.

이는 연간 4090t에 해당하는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와 73만343그루의 나무심기효과가 있어 환경문제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2011년부터 산림 등 자연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공공부지 및 건물 옥상, 도로법면 등 유휴 공간을 이용한 환경과 상생하는 재생에너지 보급정책으로, 고양농수산물유통센터 주차장 등 25곳 공공부지에 태양광에너지시설을 보급했다.

또한, 재생에너지 보급에 대한 민관 협력 체계 구축, 시민 참여형 시민햇빛발전소 7곳 조성 등의 발전수익금을 통해 시민햇빛발전소의 지속적 확대를 유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LH 및 발전사 등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한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올해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등 9개 공모사업에 참여해 국도비 13억원을 확보하는 등 그린에너지 보급을 위한 시 재정건전성 확보에도 노력하고 있다.

특히, 지자체에서는 드물게 시는 유휴 공공부지를 활용한 대규모 수익창출형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해 발생 수익금으로 재생에너지 보급 및 에너지복지를 실현하는 선순환 그린사업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지난 2019년 6월 ‘고양시 에너지 조례’를 일부 개정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위한 공유지 임대료 완화 조항을 신설, 저탄소·친환경사회로의 전환에 민간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고양시는 지난해 고양시 기후변화대응 조례를 제정하며 92개 세부사업별 온실가스 감축 이행실태 점검을 규정하는 등 전국 기초지자체보다 2년 앞서 2050년 탄소중립사회 조성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며 “탄소중립 의지를 국제사회에 표명하고 저탄소녹색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선언하고, 유치하기 위한 활동도 적극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