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해서…” 전자발찌 끊고 285㎞ 도주한 30대 성범죄자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30대 성범죄자가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충북경찰청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A씨(38)를 전날 오후 10시20분쯤 전남 진도군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수의 성범죄 전과가 있는 A씨는 지난 3일 오후 4시58분쯤 충북 옥천의 한 모텔에서 전자발찌를 절단기로 훼손하고 도주해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틀에 걸쳐 옥천에서 약 285㎞ 떨어진 전남 진도까지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호관찰소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곧바로 옥천경찰서와 충북경찰청 강력·마약범죄수사대 30여명을 투입해 A씨를 진도에서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 “전자발찌가 답답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 중 추가 범행을 저지르지는 않았다”며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