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대연평도서 ‘비궁’ 오발 사고…인명피해 없어

한국산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의 모습. 방위사업청 제공

5일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 해상에서 해병대 훈련 중 유도로켓 ‘비궁(匕弓)’ 오발 사고가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군은 경위 조사에 착수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5분쯤 대연평도에서 실시된 해병대 ‘비(非)사격’ 훈련 중 비궁 실탄이 발사됐다. 실탄은 대연평도 동남쪽 해안에서 500여m 떨어진 바다에 떨어져 폭발했다. 낙탄 지점이 해상인 까닭에 인명피해는 없었다.

비궁은 국방과학연구소가 해상을 이동하는 표적에 대응하기 위해 2016년에 개발한 2.75인치 유도로켓이다. 서북도서에서 해병대가 운용 중인 해안포를 대체하는 무기다. 특히 고속 침투하는 북한 공기부양정 여러 대를 동시에 정밀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는 즉각 사고조사반을 꾸려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비사격 훈련은 실사격 연습처럼 실탄을 장전하지만, ‘발사 버튼’을 눌러도 탄이 나가지 않도록 사전에 장치 조작을 하는데 이날은 달랐기 때문이다. 비사격 훈련은 탄을 장착해 발사하기까지의 절차를 숙달하기 위한 연습의 하나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