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도현, 팬 기만+럽스타 의혹…소속사 “사실 아니다”

이도현 인스타그램(왼쪽)과 트위터 캡처(오른쪽)

배우 이도현이 팬에게 받은 선물을 여자친구에게 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팬 기만’ 논란에 휩싸였다.

2일 트위터에는 이도현이 팬들에게 선물로 받은 모자를 여자친구에게 줬다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생일 선물 인증을 여친이 해주는 배우가 있다? 거기에 좋아요까지 누르는 배우가 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이도현은 팬들에게 돼지 인형 모자를 선물로 받았다. 이후 그의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모자를 쓴 사진을 올렸고, 이도현은 비공개 계정을 이용해 이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주장이다.

또 해당 트위터 계정은 “비계(비공개 계정)에는 티 안 내고 본계에서 티 내길래. 혹시라도 연애가 타격 있을까 봐 걱정스러운 말을 했을 뿐인데 게시글을 다 삭제하고 그 뒤로 팬이랑 기 싸움 하는 넌 참”이라고 덧붙이며 이도현과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이 같은 배경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를 중심으로 이도현이 ‘선물을 준 팬을 기만했다’는 의혹이 확산되자 팬들은 활발히 진행되고 있었던 데뷔 3주년과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18어게인’ 종방 서포트 비용 환불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이도현 서포터즈 측은 이날 공식 트위터에 “환불 요청 문의가 오고 있어 공지한다”며 “환불은 어려우며, 남은 금액은 유기견 단체에 후원하는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후 더 이상의 서포트는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공지했다.

논란에 대해 이도현의 소속사는 “열애설도 럽스타그램도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도현 측은 “해당 여성은 지인 중 한 명이다”며 “(모자를 쓰고 찍은 사진은) 3년 전 쯤의 일이다. 친한 지인들이 한 자리에서 모자를 서로 써보다가 찍은 사진이다”고 밝혔다.

이도현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호텔 델루나’ ‘18 어게인’ 등 인기 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신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