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걸그룹이면?” 세븐틴 정한, 생방송 욕설에 ‘입틀막’ 사과

이하 V LIVE 방송화면 캡처

그룹 세븐틴의 멤버 정한이 V앱 생방송(V LIVE) 중 욕설을 해 논란이 됐다.

정한은 5일 멤버 도겸과 함께 게임 ‘메이플스토리’를 플레이하는 모습을 생방송으로 보여줬다.

그는 게임 도중 도겸에게 “아직 아니야. 점프”라고 조언했고 그러다 게임이 잘 풀리지 않자 “X됐네”라고 발언했다.


이후 뒤늦게 자신의 욕설 실수를 인지한 정한은 카메라를 응시하며 “(세븐틴 팬덤) 캐럿분들 죄송하다. 진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방송 중에도 욕설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정한의 욕설 장면이 담긴 영상은 현재 V라이브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정한의 이같은 실수에 네티즌들은 “욕할 수도 있지” “게임 중에는 이해되지 않나. 진짜 놀란 것 같아 보이는데 사과도 바로 했고” “저들도 어차피 사람이지 않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평상시 얼마나 욕을 달고 살았으면 방송 중인걸 알면서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욕이 나오냐” “걸그룹이 저랬다면 하루종일 포털에 난리 났지” “조심했어야 했다”등 비판적인 반응도 나왔다.

김유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