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경보’ 울린 통합당 “말 한마디가 판세 좌우…품격 지키자”

오른소리 방송 '희망으로 여는 뉴스쇼 미래'의 진행자 박창훈 씨.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에서 ‘막말 논란’이 일자 당 지도부가 급히 수습에 나섰다.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사과했고, 황교안 대표도 관련자를 징계 조치를 했다고 언급했다. 유승민 의원은 “막말하면서 (선거운동)하는 건 지난 3년 동안 자유한국당 시절에 충분히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그런 막말로 국민 마음 얻는 시대는 지났다”고 비판했다.

박형준 위원장은 1일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깊은 유감과 함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전국 각지에서 우리 후보들이 정말 열심히 잘 싸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말 한마디가 선거 판세 좌우할 수 있음을 숙지해야 한다. 정권과 여당의 잘못에 대해서는 비판하되 정도와 품격을 지키고 국민 앞에 낮은 자세 임해주시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 진행자 박창훈씨는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후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통합당은 이 영상을 삭제했다. 박씨는 보수 성향의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의 일원이기도 하다.

황교안 대표는 1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논란의 발언한 사람이 당 소속은 아니다. 하지만 당에서도 언행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이 부분에 대해 징계 경고 조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왼쪽)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출마하는 권영세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권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용산의 권영세 후보 사무실에 지원 유세를 간 유승민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당장 선대위가 더 이상 (박씨가 유튜브 진행을) 못 하게 단호한 조치를 해야 한다”며 “그런 막말로 국민 마음을 얻을 시대는 지났다. 우리가 어떻게 하면 무능하고 위선적인 문재인 정권보다 더 잘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