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루면 됩니다” 심상정, n번방 방지법 처리 호소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1일 국회 본관 앞에서 텔레그램 n번방 처벌법 입법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1일 국회 본관 앞에서 텔레그램 n번방 방지·처벌법 처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했다. 심 대표는 “선거운동을 하루 중단하더라도 온 국민의 분노에 응답해야 한다”며 총선 전 임시국회를 열어 관련법을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심 대표는 “n번방 사건은 26만명이 연루된 전대미문의 디지털 성착취 범죄”라며 “총선 전에 범죄 근절 대책을 꼭 만들어야 한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도리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국회는 양당이 서로 싸우는 데는 절박했지만 국민의 절실한 문제에 대해서는 용두사미 정치로 끝났다”며 “이번에는 피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원포인트 임시국회를 소집해 달라고 요구했다. 심 대표는 “의장께서 총선 전 법안 처리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총선 후에 하자고 해 5월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의장께서 근일 내 법안 처리와 관련해 교섭단체 대표들을 소집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임시국회 소집 날짜가 분명치 않다면 서랍 속에 방치돼서 20대 국회와 함께 물 건너 갈 것”이라며 “이 문제는 500만명 이상의 국민이 의사표시를 한 사건이다. 국회가 서둘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근 지지율 하락으로 고심 중인 정의당은 n번방 이슈 선점을 통해 존재감을 키운다는 전략이다. 심 대표는 “국민들이 원칙을 지키는 정의당에 다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믿는다”며 “정의당 지지율은 이제 오름세를 탔다”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