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만난 김종인 “당선 책임진다”…태 “천군만마”


서울 강남갑에 공천된 태영호(태구민) 후보를 두고 “국가적 망신” 취지의 발언을 했던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태 후보가 30일 만났다. 두 사람은 얼마 전 강남갑 공천을 놓고 김 위원장이 “망신”이라는 언급을 하자 태 후보가 “등에 칼을 꽂는 발언”이라고 공개 반발하는 등 갈등을 빚었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로 찾아온 태 후보를 만나 “내가 선대위원장으로서의 책임을 졌으니까 태 후보 당선도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태 후보는 인사말에서 “통합당이 천군만마를 얻고 필승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크게 포용해주시고 격려 말씀까지 해주시고, 선거에 필승할 수 있는 키포인트를 하나하나 알려주시니 제가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두 사람은 악수를 하고 기자들을 향해 ‘브이’ 포즈를 취해 보이는 등 일견 화기애애한 장면을 연출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여러가지 상황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되는지 염려들을 많이 하는 거 같다”는 단서을 달았다. 이어 태 후보가 이런 우려를 해소할 능력을 보여주면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는 상황에서 투표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재인정권의 경제 실정을 언급하면서 “태 후보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도 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