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마친 안철수…“투표일 늘리고 TV토론하자”

침묵하던 통합당 유승민은 ‘수도권 지원’ 나서

대구 의료봉사 활동 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선거운동에 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 안 대표는 투표일 분산을 주장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이틀간의 사전투표 기간을 5일로 늘리거나 투표일을 (1일에서) 3일로 (연장)해서 유권자들의 충분한 분산투표를 유도하는 방법을 시급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에서 의료 봉사활동을 한 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안 대표의 첫 ‘오프라인 메시지’였다.

안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상황에서 한날한시에 집중적으로 줄을 서 투표할 경우 투표자 간의 거리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 고려할 것이 많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어 “잘못하면 많은 유권자의 투표 포기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정부는 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원내 각 정당이 참여하는 ‘릴레이 TV토론’도 제안했다. 코로나19로 선거운동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각 당이 TV토론을 통해 경쟁해 보자는 의미다. 안 대표는 21대 국회 개원 후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꾸려 국민의 생명권, 안전권을 헌법상 권리로 새로 규정하자는 제안도 내놨다. 봉사활동 후 지지율 상승효과를 본 안 대표가 코로나19 대응을 선거 전략으로 전면에 내세운 것이다.

국민의당은 안 대표의 ‘정치 멘토’로 불리는 한상진 서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르면 30일 출범시킬 예정이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왼쪽)이 29일 서울 중구 지상욱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가 박수를 치고 있다. 오른쪽은 지 후보. 연합뉴스

보수통합 이후 침묵을 지키던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수도권 후보 지원에 나섰다. 유 의원은 이날 유승민계 지상욱 의원(서울 중·성동을)과 자신이 영입했던 김웅 전 검사(서울 송파갑) 선거사무소를 찾아갔다. 유 의원은 “제가 원조 친박(친박근혜)으로 분류되는 사람”이라며 “계파를 따지지 않고 어떤 후보든 돕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수도권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후보께는 어떻게든 시간을 내 원하는 방식으로 도와드리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지난 26일 천안함 폭침 10주기 추모식 참석을 시작으로 정치 활동을 재개했다. 27일에는 자신과 가까운 진수희(서울 중·성동갑) 후보 캠프를 찾았다. 다만 그는 통합당 수도권 선대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그럴 생각은 전혀 없다”면서 선을 그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