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300만년 전 인류, 지금 고릴라보다 지능 낮아

호주 대학 연구팀, 뇌 혈류량 비교 분석

‘루시’라는 애칭으로도 불리는 최초의 인류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지금의 유인원보다 지능이 낮을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일본국립과학박물관에 전시됐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루시) 일가족 모형. 연합뉴스

호주 애들레이드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생물학과 로저 시모어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와 현존 유인원의 뇌 혈류량을 산출해 비교한 결과를 생물학 저널인 ‘런던 왕립학회보 B(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 연구에서 사용된 혈류량을 분석하는 방법은 기존의 뇌 용적을 단순히 비교하는 방법보다 뇌 정보처리 능력을 보다 정확하게 알 수 있다.

뇌는 용적이 클수록 신경세포인 뉴런이 많아져 인지 능력을 높이지만 뉴런의 수를 넘어 이를 서로 연결한 시냅스 활동이 중요하다. 뇌 안의 정보 흐름을 시냅스가 관장하는데, 더 많은 정보를 처리할수록 시냅스 활동도 많아지게 된다. 이에 따라 인간은 뇌에 필요한 에너지의 70%를 시냅스 활동에 투입하며, 에너지의 양은 산소를 전달하는 혈액 공급량에 정비례한다. 뇌 혈류량이 개체의 인지능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연구팀은 현존 유인원 96마리의 두개골과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두개골 화석 11개를 대상으로 뇌 혈류량을 비교했다. 혈류량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이 지나는 두개골에 난 구멍 크기를 토대로 산출했다.

복원된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얼굴. 연합뉴스

이번 연구는 뇌가 본격적으로 발달하기 전인 약 300만년 전 인류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와 계속 진화를 해온 지금의 유인원을 비교한 것이다. 연구 결과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뇌 혈류량이 유인원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00개 이상의 신호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훈련을 받은 ‘코코(koko)’라는 고릴라는 뇌 혈류량이 루시의 약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측정됐다.

연구팀은 “뇌 혈류량이 뇌 용적보다 정보처리능력을 더 잘 보여주는 것이란 점에서 코코가 루시보다 더 똑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