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딸의 재택 인턴 검찰 진술 보도, 사실 아냐” 반박

페이스북에 “제가 침묵한다고 언론이 진실인 것은 아니다” 토로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딸 조모(28)씨가 서울대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과 관련해 검찰에서 “집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고 진술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국민DB

정 교수는 “저와 제 아이들 관련해 정확하지 않은 보도가 연이어져 참으로 당혹스럽다”면서 “제 사건 준비도 힘에 부치는데 아이들 관련 부정확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어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정 교수는 이어 “저는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는 피의자로서 검찰의 요청을 받으면 출석해 성실하게 조사받을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일부 언론이 검찰에서 어떤 내용을 확인한 것처럼 잘못된 내용을 보도하는 상황에 대해 유감”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치 언론이 검찰에서 어떤 내용을 확인했다면서 저와 주변에 문의한 후 만약 답변하지 않으면 그 내용을 사실로 단정해 보도한다”면서 “제가 침묵한다고 언론 보도가 진실인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캡처

전날 일부 매체는 조씨가 최근 두 차례에 걸친 검찰 조사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데 왜 아무도 본 사람이 없느냐’는 검사 질문에 “서울대 인턴십은 집에서 재택으로 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코링크PE의 투자와 운용에 깊이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정 교수는 현재 소환조사를 앞두고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는 서울중앙지검 1층 출입문을 통해 들어오게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소환시점은 외부에 사전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가족 사모펀드 실질 경영, 자녀 입시 관련 서류 위조 및 행사, 증거인멸 교사 등 여러 의혹에 개입돼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