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KPGA 김비오, ‘손가락 욕설’ 논란, 대회는 우승

JTBC 방송화면 캡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상급 선수 김비오(29)가 갤러리에 손가락 욕설을 해 논란이다.

김비오는 29일 경북 구미의 골프존카운티 선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 홀(파4)에서 티샷 실수를 했다.

김비오는 다운스윙 도중 갤러리 틈에서 휴대전화 카메라 셔터 소리가 들리자 움찔하더니 드라이버를 놓쳤다. 이에 김비오는 돌아서서 가운뎃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화를 냈다. 그는 드라이버를 바닥에 내리치기도 했다. 이 장면은 화면을 통해 생방송 됐다.

네티즌들은 선수의 스윙을 방해한 갤러리도 문제지만 갤러리를 향한 손가락 욕설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날 해설을 맡은 JTBC 골프 송경서 해설위원도 “안타까운 장면이다. 아무리 화가 나는 상황이라도 자제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비오 징계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티샷 실수에도 파를 지킨 김비오는 이날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김비오는 18번 홀 그린에서 갤러리를 향해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더 성숙한 골프 선수가 되겠다”고 사과했다.

강태현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