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친구 조국, 도덕성 문제 있지만 검찰개혁 최적격자”

연합뉴스

최근 정의당 탈당계를 냈다가 철회한 진보 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진 교수는 지난 27일 영남일보 대강당에서 열린 특강에 참석해 “조 장관의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며 “조국 사태는 공정성과 정의의 문제이지 이념이나 진영으로 나뉘어 벌일 논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 사태가 주는 교훈은 ‘진보’와 ‘보수’에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라며 “조국이나 나경원 모두 자녀의 스펙관리를 부모가 해줬는데, 아이들 문제에 왜 부모가 끼어드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조 장관의 검찰개혁 의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진 교수는 “조 장관이 검찰개혁에 목숨 거는 게 진정성이 있다고 본다”며 “그가 10년 전 ‘정치할 생각은 없지만 검찰은 꼭 개혁하고 싶다’는 말을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지금 추진하는 검찰개혁도 계획이 있을 것”이라며 “이미 망가질 대로 망가진 상태에서 검찰 개혁은 결국 해냈다는 평가를 받고자 하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조금 안쓰럽다”고 했다.

또 “개혁은 사람이 아니라 시스템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이 조 장관이 검찰개혁의 최적격자임은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최근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조 장관 임명 전 반대 의견을 정의당에 전달했지만 당은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았다”며 “이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전화를 받고 당이 그렇게 (탈당 만류를) 결정했다면 따라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탈당 철회 배경을 밝혔다. 또 “다른 이슈가 있다면 모를까 탈당을 강행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조 장관과 같은 서울대 82학번 동기다. 두 사람은 1989년 서울사회과학연구소를 결성하는 등 친밀한 관계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진 교수는 친구인 조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심적 부담을 토로하며 “(조)국이와 나는 친구지만 정의를 외면할 수도 없다. 오히려 여러분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 묻고 싶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이날 진 교수는 자신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공지영 작가에 대한 생각도 짧게 털어놨다. 그는 “나는 박사학위도 없고 머리도 나쁘다. 공 작가의 말이 대부분 맞다”면서도 “자유한국당에 갈 것이라는 것은 (공 작가의) 미래에 대한 예언인데 내가 뭐라고 하겠나”라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