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식당 종업원에게 1시간 동안 욕설… 벌금 300만원 받아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20대 종업원을 상대로 1시간에 걸쳐 욕설을 퍼부은 50대 주부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10단독 곽태현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주부 A씨(53)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9일 오후 부산에 있는 한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종업원 B씨(28)에게 “내가 작년 여름에 먹은 봉골레 파스타를 가지고 오라”고 말했다가 “메뉴에 없는 음식은 주문할 수 없다”는 답이 돌아오자 소란을 피웠다.

A씨는 B씨에게 욕설을 하고 테이블 위의 접시를 던지려고 하는 등 1시간가량 추태를 벌였고 이로 인해 레스토랑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검찰의 공소사실 자체를 부인했으나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