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와 ‘똑’ 닮았다?… 도쿄패럴림픽 메달 디자인 논란

이하 2020도쿄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2020 도쿄패럴림픽에서 사용될 메달 디자인이 욱일기를 연상시킨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도쿄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25일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대회 금·은·동메달 디자인 최종본을 공개했다. 메달 정중앙에는 대회 공식 로고가 새겨져 있고, 선 여러 개가 방사형으로 뻗어 있다.




문제로 지적된 것은 배경으로 쓰인 바로 이 방사형 선들이다. 위원회 측은 “일본 전통 부채에서 영감을 받았다”며 이 선들이 부챗살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 개의 선이 겹쳐지는 것은 선수들이 국적과 인종에 상관없이 함께 모이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또 선 사이사이에 그려진 꽃과 나무를 언급하며 “일본의 매력적인 자연환경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여러 갈래 선이 메달 상단을 향해 뻗어가는 모습이 욱일기와 닮아있다. 네티즌들 역시 공개된 메달 디자인에 “누가 봐도 욱일기를 형상화한 것 같다” “이번 도쿄올림픽에 보이콧해야할 이유가 또 생겼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