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트와이스 미나, 불안장애 진단…“선택적 일정 참여” [전문]

트와이스 미나. 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와이스 활동을 잠시 중단한 일본인 멤버 미나(22)가 불안 장애를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 사이트 팬즈를 통해 “복수의 전문 의료기관을 통해 확인 결과 미나의 건강 상태 진단명은 불안 장애”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증상의 가장 큰 특징은 극도의 불안 상태가 지속적 혹은 간헐적으로 예측 없이 발생한다는 점, 불안 상태 수위 또한 갑작스럽게 변동된다는 점”이라며 “이런 가변적인 상황으로 인해 미나의 활동도 본인 및 멤버들과 상의를 통해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JYP는 “미나의 일정 참여는 절대적으로 본인의 객관적인 건강 상태에 근거해야 하므로 불가피하게 일부 선택적일 수밖에 없는 점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미나는 극도의 심리적 긴장 상태와 불안감을 겪고 있다면서 지난달 트와이스 월드투어에 불참했다. 그는 지난 1일 공항에서 어머니와 입국하면서 어두운 표정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까지 보이기도 했다.

트와이스는 다음달 말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다음은 JYP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E입니다. 미나 건강 상태 관련 추가 안내 드립니다.

복수의 전문 의료 기관을 통한 확인 결과, 현재 미나의 건강 상태 진단명은 불안 장애로 확인되었습니다. 해당 증상의 가장 큰 특징은 극도의 불안 상태가 지속 혹은 간헐적으로 예측 없이 발생한다는 점, 불안 상태의 수위 또한 갑작스럽게 변동된다는 점입니다.

미나의 일정 참여에 대해서는 이러한 가변적인 상황을 전제로 미나 본인 및 멤버들과의 상의를 통해 판단 및 결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미나의 일정 참여는 절대적으로 본인의 객관적인 건강 상태에 근거해야하므로 불가피하게 일부 선택적일 수밖에 없는 점 팬분들의 너른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미나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조치를 지속적으로 기울이겠습니다. 팬분들의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신유미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