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성범죄 막아야할 경찰이 오히려…” 3년새 3배 이상 증가


‘성범죄’ 경찰관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6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성범죄를 저지른 경찰관이 2014년 23명, 2015년 50명, 2016년 57명 2017년 78명으로 3년 사이 세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는 7월까지 24명이 적발됐다.

성범죄 유형별로는 성희롱 혐의가 125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추행 75명(몰카 2명 포함), 성매매 23명, 성폭행 9명으로 분석됐다.

특히 올해를 포함해 2014년부터 5년간 성비위로 징계를 받은 경찰관만 232명에 달했다. 이중 성폭행을 저지른 9명을 포함해 42명이 파면됐고 해임은 49명, 강등 21명, 정직·감봉 110명, 견책 10명으로 나타났다.

성범죄를 저지른 경찰관을 계급별로 보면 경위가 9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정 18명, 경감 37명, 경위 98명, 경사 39명, 경장 22명, 순경 18명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지방경찰청이 89명으로 가장 많았는데, 뒤를 이은 경기지방경찰청(39명)의 두 배를 넘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