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회항’ 조현아 전 부사장, 8년 만에 이혼 소송 휘말려


‘땅콩 회항’으로 유명세를 탔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4)이 결혼 8년 만에 이혼 소송에 휘말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머니투데이는 법조계를 인용해 조 전 부사장의 남편 A씨가 이달 초 서울가정법원에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을 구하는 소송을 냈다고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통상 이혼절차에 진행되는 조정절차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소송을 제기했다. A씨와 조 전 부사장의 사건은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4부(부장판사 권양희)에 배정됐다.

조 전 부사장은 2010년 10월 경기초등학교 동창인 A씨와 결혼했다. A씨는 경기고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성형외과 전문의다. 두 사람 사이엔 쌍둥이 자녀가 있다.

조 전 부사장은 이달 중순 소장의 부본과 소송 안내서, 자녀 양육 안내문 등을 송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까지 변호인을 선임하는 등 소송 대응을 위한 절차를 취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출발하려는 여객기 내에서 사무장과 승무원을 폭행하고 항공기 항로를 변경해 정상 운항을 방해한 혐의로 2015년 재판에 넘겨져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를 선고받았다.

‘쌔려먹는 겁네까’ 김정은•이설주 어리둥절 ‘표정’
리설주 맞이한 김정숙 여사의 ‘올바른 참견’
벤츠서 내린 리설주 돌출행동에 놀란 경호원
‘애연가’ 김정은, 만찬장서도 담배 피웠다
[포착] “어머나” 눈길가는 임종석-이설주 표정
‘경기초동창’ 조현아 남편 서울의대 ‘3부자’ 유명
‘땅콩 회항’ 조현아 8년 만에 이혼 소송
'우엑' 아이스크림에서 발견된 '쥐 꼬리'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