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스마일라식, 각막보호하는 ‘스마일엑스트라’ 기술특허로 안전성 확보


최근 라식과 라섹으로만 대표되던 안과 시력교정수술이 스마일라식의 도입으로 더 안전하고 뛰어난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 가운데, 수연세안과에서 ‘스마일엑스트라 각막보호 특허’까지 획득 하며, 기술특허 관문까지 넘어서 안과 환자들에게 희소식을 전하고 있다.

스마일엑스트라는 2013년 수연세안과가 국내 학회를 통해 각막교차결합술과 시력교정수술을 동시에 진행하는 CXL+시력교정수술(=엑스트라라섹)을 국내최초로 연구 개발하여 발표한 수술법이다. 이는 기존 스마일라식수술에 엑스트라 수술을 동시에 진행하는 것으로, 시력교정수술에만 국한되었던 안과시력교정수술계의 독보적인 연구성과이자 수술부작용 예방에 있어서도 선구적인 수술로 거론된다.

수연세안과는 2012년 스마일과 각막교차결합술(스마일엑스트라)을 처음으로 시행한 이후, 최근 전문적인 기술특허인 ‘스마일엑스트라 각막보호 특허’를 획득했다.

이 특허는 각막보호장치와 상기 각막 보호장치를 포함하는 스마일엑스트라 치료를 말한다. 각막표면의 습윤상태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눈꺼풀이나 결막에서 분비된 각종 분비물들이 눈물에 섞여 자외선 조사가 필요한 부위 이외의 각막, 결막 및 공막 조직을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는 마스크 기능을 갖는 장치 및, 기술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이는 기존 스마일라식의 안전성을 유지하면서, 각막의 콜라겐 조직을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 주는 효과로 수술 후 각막이 돌출되는 현상을 예방해주는 효과가 있다.

박성배 원장은 “스마일엑스트라 각막보호 기술특허는 보다 안전하고 정교한 스마일엑스트라 수술을 가능하게 한다”라며, “특히 이는 라섹 엑스트라에 비해 상피 제거를 하지 않음으로 인해 각막을 더 두껍게 하여 엑스트라를 적용할 수 있다는 점과, 엑스트라의 시행 시점을 스마일 수술 동시뿐 아니라 그 이후에도 언제든 자유롭게 옮길 수 있게 해 수술방법의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수연세안과의 기술특허를 받은 스마일엑스트라는 다년간 원추각막 연구소를 통해 쌓인 난치성안질환 치료 노하우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보다 안정적인 수술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다만 모든 시력교정수술은 수술 후 개인에 따라 부작용이 보고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수술 전 신중한 상담을 통한 결정이 당부된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