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을 보니 윤상은 종북’ 보수 활동가 트윗이 부른 대참사




한 보수 활동가가 예술단 평양 공연을 위한 우리 쪽 음악 감독으로 내정된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이 발탁된 이유가 ‘종북’에 있다고 주장했다가 망신을 당했다. 이전 친북 행위를 한 인물이 모두 윤씨였다면서, 이런 이유에서 윤상이 뽑혔다는 주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상의 본명은 이윤상이다. 활동가 글 속 오류는 이뿐만이 아니다.

방자경 ‘나라사랑 바른학부모 실천모임’ 대표는 18일 트위터에 “문보궐 정권은 반 대한민국 세력들과 한편을 먹는다”고 주장하며 우리 예술단의 방북 공연 음악 감독에 내정된 윤상을 겨냥하는 글을 올렸다.

방자경 대표는 “윤상씨라면 김일성 찬양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간첩 윤이상, 5.18 광주폭동 핵심으로 보상금 받고 월북한 대동고 출신 윤기권, 김일성이 북한에서 만든 5.18 영화의 주인공 윤상원, 이들 중 누구와 가까운 집안입니까?”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방자경 대표가 쓴 글은 오류투성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의 작곡가는 윤이상이 아니다. 작곡가는 당시 전남대 학생이었던 김종률씨다. 시민사회운동가 백기완씨가 지은 시를 소설가 황석영씨가 일부 바꿔 노랫말을 붙였다.

또한 윤상의 본명은 이윤상으로, 윤씨도 아니다. 작곡가 김형석은 방자경 대표의 글에 “(윤상의) 본명은 이윤상입니다만”이라는 짧은 답글을 달았다. 이 답글은 400건 넘게 리트윗(퍼나르기)됐다.





통일부는 19일 윤상을 음악감독으로 선임한 배경에 대해 “발라드부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에 이르기까지 7080에서 아이돌까지 두루 경험이 있어 발탁했다”고 밝혔다. 대중문화계에서 활동해온 인물이 남북 접촉에서 수석대표로 나서는 것은 윤상이 처음이다.

통일부는 북측에 우리 쪽 대표단 명단을 통지할 때 예명인 '윤상'으로 통지했다고 전했다. 동일인임을 확인하는 절차 때문으로 알려졌다.

만취 시아버지 결혼식날 며느리에 강제 키스
꽃 심는 영상이 5일 만에 ‘1100만뷰’ 넘은 이유는?
6세 친손자 목졸라 살해한 50대 할머니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