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전문] 설현 측 “나체 합성 사진 유포 강경 대응… 선처 없다”

사진=설현 인스타그램

그룹 AOA의 설현 측이 알몸 합성 사진 유포에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다. 설현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온라인·SNS·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설현의 합성 사진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하고 유포 경로를 파악해 오늘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이어 “합성 사진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이를 퍼트리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제작 및 유포자를 찾아 엄중하게 처벌받도록 하겠다. 어떤 선처도 없을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과 SNS에 설현의 알몸 합성 사진이 무분별하게 확산됐다. 유포한 네티즌들은 이 사진이 과거 남자친구였던 래퍼 지코의 잃어버린 휴대 전화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온라인 및 SNS,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설현의 합성 사진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하고 유포 경로를 파악해 오늘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합성 사진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허위 사실과 함께 이를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처를 할 것입니다.

제작 및 유포자를 찾아 엄중하게 처벌을 받도록 할 것이며, 이로 인해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도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을 분명하게 말씀드립니다.

배현진 “창고 부당대우” 주장에 MBC 사진 공개
'157cm' 단신이지만 '몸매'는 세계 최고인 모델
이명박이 바짝 붙어 질문한 여기자에게 보인 반응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