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방십자인대 두가닥 복원술, 무릎의 안전한 기능 회복에 중점 둬야


무릎에는 앞뒤, 안팎으로 4개의 인대가 존재하며, 앞뒤에 위치한 인대는 십자 모양이어서 ‘십자인대’라고 불린다. 이중 앞뒤에 위치한 전방십자인대와 후방십자인대는 무릎 관절을 지탱하고 안정적으로 움직이게 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과도한 운동이나 큰 충격으로 인해 무릎 관절이 뒤틀리거나 비정상적인 방향으로 꺾어지면 무릎 십자인대가 손상되거나 파열될 수 있는데, 주로 후방십자인대에 비해 전방십자인대 파열이 많은 편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은 사고 유형에 따라 부분파열이나 완전파열이 발생 할 수 있으며, 무릎에서 ‘퍽’하는 파열음과 함께 무릎이 떨어져 가는 느낌을 받게 된다. 완전파열은 바로 통증이 심하게 느껴지는데 비해 부분 파열은 생각보다 통증이 심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점차 출혈과 부어 오름, 통증이 동반되어 서 있기 힘들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보행도 어렵게 된다.

강북연세사랑병원 박영식 원장은 “전방십자인대을 방치하면 2차적인 동반 손상으로 반월상 연골판에 파열을 유발할 수 있고, 관절연골이 비정상적으로 닳아 연령에 상관없이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다. 때문에 무릎에 통증이 지속된다면 정밀진단과 함께 치료를 서두는 것이 좋다”고 전한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은 이학적 검사, MRI, 관절내시경 등을 통해 뼈와 십자인대의 손상 및 파열 정도를 파악하게 된다. 기능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약물이나 주사, 보조기 등을 이용하여 비수술적인 치료를 적용 할 수 있다. 그러나 무릎 안의 다른 구조물의 추가 손상이나 관절염으로 진행될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방법으로 찢어진 인대를 제거하고 새로운 인대로 복원하는 전방십자인대 복원술을 시행하게 된다.

박영식 원장은 “전방십자인대는 기능적으로 크게 두 가닥으로 이뤄져 있어, 복원을 위해서는 이를 원래의 인대와 비슷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전방십자인대 두가닥 복원술은 관절내시경을 이용하기 때문에 절개부위가 최소화되고 조직의 손상이 거의 없다. 또한 한 가닥 인대 복원술에 비해 강도가 높고, 회전 불안정까지 잡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전한다.

이어 박 원장은 “수술 후에는 통증을 느끼지 않는 선에서 하지 직거상 운동, 족관절 운동, 무릎관절 능동 굴신 운동 등의 재활운동을 시작할 수 있으며, 회복 이후에는 가벼운 스포츠나 레저활동도 즐길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의료진의 권고사항을 잘 따르고 무릎의 안전한 기능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재활 속도를 적절히 조절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한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