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나쁜 자세로 인한 일자목과 거북목, 목디스크로 가기 전에 치료해야

나쁜 자세로 인한 일자목과 거북목, 목디스크로 가기 전에 치료해야 기사의 사진
구리 편한마디정형외과 제공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현대인들의 목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바르지 못한 자세로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기기를 많이 사용하면서 현대인들의 80% 정도가 목이나 허리 등에 피로감이나 통증을 자주 느끼게 되었다. 이런 증상을 무시하고 생활하다가 일자목이나 거북목의 초기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면 목디스크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목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조기에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목디스크란 목 쪽 척추인 경추와 경추 사이에 있는 추간판 사이로 내부 수핵이 빠져 나와 신경근 혹은 척수를 누르는 질환이다. 경추 추간판이 나이가 들면서 수분이 감소하며 퇴행성 변화를 일으켜 탄력성이 상실되어 굳어지게 되면 추간판 벽에 균열이 발생하여 굳어진 수핵이 빠져 나오는 것이 주 원인으로 꼽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노화만의 문제가 아닌 현대인의 잘못된 자세를 일자목과 목디스크 원인의 중요한 요소로 꼽으며 이로 인해 젊은층 환자 수가 늘고 있다.

일자목과 목디스크를 치료하는 방법 중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세교정(체형교정)이다. 바른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어야 치료 후에도 다시 재발하는 일이 없고, 이미 정상적인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이미 틀어진 목을 제자리로 돌려놓는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이러한 자세교정에 있어서 도수치료가 많은 각광을 받고 있다.

도수치료는 치료자가 손을 이용해서 환자의 근골격계통의 균형을 잡아주어 적절한 신체역학을 유지할 수 있게 하고, 최대한의 관절가동영역을 유지하여 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실시하는 치료이다. 도수치료의 적용 목표는 통증이 없는 안전한 가동범위를 회복하는 것이다.

구리 편한마디정형외과의 도수치료는 증상 호전을 위하여 근육이완과 관절의 유연성 및 혈액순환을 높이는 등 다양한 기법으로 통증을 잡고, 맞춤 처방에 의한 1:1 교정운동 프로그램으로 틀어진 체형을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기능적 가동범위 향상시킴으로써 재발을 방지한다. 또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 흔하게 쓰이는 근골격교정 프로그램인 ‘4Line Subsystem 프로그램’(4가지 체형의 교정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4Line Subsystem은 근육 근막 부분에 대한 문제점을 찾아서 이완과 강화를 통해 본래의 체형을 만들어주는 비수술치료다, 체형교정 효과를 통해 일자목이나 목디스크를 비롯한 척추, 관절 질환으로 인한 통증을 개선할 수 있다. 도수치료 외에도 일자목과 목디스크는 비수술적방법인 체외충격파치료와 프롤로테라피 주사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김진수 원장은 “많은 현대인들이 일자목이나 목디스크를 앓고 있지만 처음부터 무리한 치료를 할 필요는 없다”며 “도수치료 같은 비수술치료를 통해서 자세교정만 하더라도 증상이 많이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번 틀어진 목과 허리는 원상태로 복귀하기 매우 어렵거나 치료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므로, 항상 바른 자세를 가지는 것과 적절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가장 좋은 치료법이자 예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전재우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