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 "바른정당 탈당? 어떤 구도라도 자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일 “어떤 대결구도가 펼쳐져도 정권교체에 자신 있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의원들의 집단 탈당으로 ‘보수 대결집’ 불이 댕겨지자 지지층을 향해 ‘정권교체’ 당위성을 재차 강조하며 독려에 나선 것이다. 문 후보 측은 표류하는 중도·보수의 움직임에 촉각을 기울이며 지지층 표심 다잡기 방안 마련에 나섰다.

문 후보 측은 일단 바른정당 의원들의 탈당이 문 후보 지지율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진보 세력은 대부분 표심을 드러낸 상태고, 부동층 상당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사이에서 고심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안 후보로 이동했던 보수층이나 침묵하는 보수층이 홍 후보에게로 쏠릴 경우 선거 막판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문 후보 측은 이 때문에 보수 결집을 문 후보 지지층 결속력을 높이기 위한 요인으로 활용했다.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숨겨진 보수가 총결집하면 결과를 알 수 없는 판으로 갈 수 있다. (보수 결집이) 종반전 최고 변수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 지지율이 30~40% 박스권에 갇혀 있다. 여론조사 추이만 보고 낙관할 수 없고, 추가상승도 만만치 않다”며 “문 후보에게 절대적 지지를 보내 개혁동력을 만들어주시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송영길 선대위 총괄본부장도 “부패기득권 세력은 권력 기회 앞에서 게을러 본 적이 없다. 무섭게 결집하고 있다”며 “압도적 지지로 대한민국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안정적 1강 구도’ 분위기가 각인될 경우 지지자들의 투표 참여 의지가 옅어지거나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지지하는 흐름이 생길 수 있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왔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우리 지지자들이 정권교체를 기정사실화하면서 심 후보를 찍어 표가 분산되는 게 가장 우려스럽다”며 “민주당으로의 정권교체가 적폐를 확실하게 청산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정의당 지지는 다음 선거에 하셔도 괜찮을 것”이라는 말까지 했다.

선대위는 내부적으로 득표 전략을 재점검하고, 표심을 자극할 수 있는 언행은 최대한 자제하는 등 긴장감도 키웠다. 또 필수요원을 제외한 선대본부 전원을 현장에 투입키로 했다.

문 후보는 ‘완전한 정권교체’를 다시 꺼내들었다. 그는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대선 구도는 촛불민심과 함께 하는 정권교체냐, 아니면 부패기득권 세력의 정권연장이냐 하는 것”이라며 “(반문연대는) 두렵지 않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문 후보는 “적폐청산과 통합은 동전의 앞뒷면처럼 함께 가는 것”이라며 대선 이후의 안정감도 강조했다. 문 후보는 특히 “대통합정부 구성을 위해 진영을 가리지 않겠다. 합리적 진보부터 개혁적 보수까지 다 함께 할 수 있다”며 “필요하다면 국민추천제를 통해 널리 추천받을 생각”이라고 했다. 또 “선거가 끝나고 나면 자유한국당도 함께 협치해야 할 대상”이라고 했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