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단일화하란 말 천번은 들었지만, 그럴 수 없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일 서울 마포구 카페에서 열린 2030 청년멘토 희망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과 포옹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일 바른전당 의원 13명의 탈당 소식을 접하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안 후보는 "이러다가 적대적 공생관계인 낡은 양당 세력의 대결판이 부활할까 걱정”이라며 "역사의 퇴행이 없도록 반드시 이기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바른정당 의원들이 홍준표 후보에게 가면 자유한국당이 다시 살아나고 안철수는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 그러기에 진작 안철수-홍준표-유승민 단일화하지 그랬느냐고 하는 분들이 있다. 문재인 후보 이기려면 단일화하라는 얘기, 과장하지 않고 그동안 천 번은 들었다"며 "하지만 그럴 수 없었다"면서 글을 시작했다.

그는 "더 좋은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했던 제가 표를 더 얻기 위해 단일화하는 것은 국민의 뜻이 아님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지금 이러다가는 적대적 공생관계를 맺고 있는 낡은 양당 세력의 대결 판이 부활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의 퇴행이 없도록 제가 반드시 이겨서 어떻게든 막아야겠다는 다짐을 한다. 제가 이번 선거 기간에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렇게 과거로 돌아가는 선거를 만들지 않았을 거라는 자책도 한다. 아무리 어려워도 국민께 거짓말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는 안철수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