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른정당 탈당파 "진보정권 막아야" vs 잔류파 "명분 없는 행동"

2일 홍문표, 장제원 등 바른정당 13명 의원들이 탈당을 결정했다. 사진=뉴시스

바른정당 의원 13명이 2일 탈당했다. 탈당파 홍문표 의원과 잔류파 이혜훈 의원이 라디오 생방송에 참여해 각자 입장을 밝혔다.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홍 의원은 보수 단일화를 주장하며 탈당을 주도한 의원들을 대변해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는 그 분이 형무소에 간 것으로 끝나야 한다"며 "당의 목적은 정권을 잡는 것이다. 좌파에게 정권 넘겨주는 걸 막기 위해 대동단결하자는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 "새누리당 탈당 당시에도 언젠가는 큰 바다에서 다시 만날 분들이라고 생각했다"며 "좌파 정권을 막을 시간이 없다. 서로 잘잘못 따지지 말아야 한다. (이번 탈당은) 잘못된 부분을 빨리 고쳐 새롭게 시작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혜훈 의원은 "탈당 소식을 듣고 참 많이 놀랐다. 탈당을 하고 창당을 할 때 같은 생각을 한 사람들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전혀 아니었다"며 "지지율이 좀 안 나온다고 그 잘못된 길로 다시 돌아가겠다 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게 납득이 안 된다"고 비난했다.

그는 "힘들고 어려워도 진짜 보수의 길을 가고 싶어 이 길을 나섰다"며 "박 전 대통령의 잘못이 분명한데도 인정은커녕 사과도 않고 책임도 안 지는 그런 뻔뻔한 보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책임지는 당당하고 깨끗한 진짜 보수를 만들기 위해 시작한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제든 변할 수 있는 지지율에 따라 모든 걸 결정하고 움직이고 그렇게 하면 대의는 어디 가고 명분은 어디에 있는가"라면서 "대세를 따라 갈 거면 압도적 지지율을 받고 있는 문재인 후보를 따라가라"고 비꼬았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유승민 후보는 지난 1일 단일화를 요구하는 의원 14명의 탈당 준비 소식에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남겼다.

유 후보는 단일화 요구에 대해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함 속에 개혁 보수를 위해 새로운 발걸음을 뗀 지 불과 몇 달도 지나지 않았다"며 "개혁 보수의 길은 애초부터 외롭고 힘든 길이었다. 끝까지 가겠다"면서 대선 레이스 완주 의지를 강조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