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 아들 문제 공격한 홍준표에 "마, 고마해!"


“마, 고마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아들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정치권의 공세를 이런 말로 일축했다.

문 전 대표는 서울 대학로의 한 극장에서 열린 문화·예술 관련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 특혜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우리 부산 사람들은 그런 일을 보면 딱 한마디로 ‘마, 고마해!’라고 말한다”고 했다.

이어 “뻔히 밝혀진 사실인데도 2007년부터 10년 넘게 무슨 계기만 되면 공세를 펼치는데, 언제까지 이렇게 되풀이하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치인 문재인을 검증하는 것은 언제든 할 수 있지만, 그 과정에서 제 아들이 겪는 인권침해나 인권모욕 부분은 용납할 수 있는 일이겠느냐”며 “정치인과 언론인들에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홍준표 경남지사와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 등은 최근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제2의 정유라 사건’이라고까지 하며 공세를 벌였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전날 문 전 대표를 향해 “말이 이렇게 바뀌고 변명하는 것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때의 박근혜 대통령과 똑같지 않느냐”고 비난했다. 이에 강력히 대응하는 차원에서 직설적인 한마디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문재인 전 대표의 해당 발언 전문.

-오늘 아침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아드님 특혜 채용 의혹을 ‘제2의 정유라 사건’이라고 했는데.

=허허허. 그 우리 부산사람들은 이런 일을 보면 딱 한마디로 말합니다. 뭐라고 하냐면, ‘마, 고마해.’ 2007년부터 10년 넘도록 뻔히 밝혀진 사실을, 뭔 계기만 되면 또 하고 또 하고 또 하고 언제까지 이렇게 되풀이할 건가. 언론은 언제까지 그걸 계속 받아주는가. 이제 좀 고만하자고 이야기하고 싶고. 정치인 문재인을 검증하는 것은 언제든 할 수 있지만 그 과정에서 제 아들이 겪는 그런 인권침해나 어떤 인격에 대한 모욕, 그런 부분들은 용납할 수 있는 일이겠어요? 그런 부분들 제대로 감안해주셔야 할 듯합니다. 정치인들에게도 부탁하고 싶고, 언론에 대해서도 부탁하고 싶습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