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탄핵 사유 부인세월호 7시간 기존 자료 갈음” 박 대통령 의견서 '시끌'

입력 : 2017-02-06 01:33/수정 : 2017-02-06 01:38
사진=JTBC 뉴스룸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헌법재판소에 자신의 입장을 담은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박 대통령의 대리인단이 의견서를 제출했지만 본인이 직접 입장문을 낸 건 이번이 처음이어서 관심이 집중된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는 재판부가 요청한 대통령의 의견서를 지난 3일 헌재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탄핵소추사유에 대한 피청구인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12장짜리 의견서에는 탄핵사유를 전면 부인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인사 개입은 몰랐으며 공무원 인사 의혹과 관련해서는 정상적인 절차를 밟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연설문 이외에 기밀을 유출한 적이 없으며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는 직접 관여한 바가 없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헌재 재판관들이 기억을 되살려 적어내라고 했던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달 10일 제출했던 참사 당일 행적자료로 대신하겠다고 쓰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대통령의 대리인단은 지난 10일 탄핵 심판 3차 변론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자료 제출했다. 그러나 헌재는 요청한 것에 비해 내용이 부족하다며 다시 제출하도록 석명했다. 세월호 침몰에 대한 최초 인지시점이 언제인지, 김장수 안보실장과 수차례 통화한 내용이 무엇인지 등이 제대로 나와 있지 않다는 취지였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처음 제출한 의견서에는 그동안 참모들이 내놓은 증언과 배치되는 데다 헌재가 다시 재출하라는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서는 기존 자료를 갈음한 상황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