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문신 지우는 방법, 흉터 남지 않게 안전하게 레이저로 색소 잘게 부숴야


하나의 개성표현이자 예술행위로까지 인정받고 있는 문신. 굉장히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으로 여겨지면서 젊은 층의 문신에 대한 관심은 크게 증가했다. 이와 같은 문신을 피부에 새긴 후 꾸준히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면 다행이겠지만, 문신 시술을 받은 이들이 증가한 만큼 문신 제거를 원하는 이들도 비례해 늘고 있다.

여전히 문신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있어 사회생활, 일상생활을 하는데 지장을 받을 수 있으며, 타투 디자인에 대한 불만족, 단순한 싫증도 문신 제거를 원하는 이유가 된다.

하지만 새기는 것보다 지우는 것이 더 힘들기 때문에 문신지우는법을 선택하는데 있어 신중히 고려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 제거 후 흉터가 남지 않도록 안전하게 타투지우기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개인별 맞춤 치료와 그에 맞는 장비를 통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의 조언이다.

안성열 성형외과/피부과 전문의는 “문신이 험악한 인상을 만들거나 유행이 지난 디자인이 되었을 경우 보통 문신제거병원을 찾아 지우는비용 등에만 관심을 갖게 되기 쉽다. 그러나 문신지우기는 비용뿐만 아니라 어떤 장비를 사용해 어떻게 지우는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개인별 맞춤 치료가 이뤄져야 하고 문신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사용한 색소의 종류와 색상, 피부 침투 깊이 등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는 것. 안성열 원장에 따르면 문신제거에 독자적이면서 효과적인 레이저 장비인 피코웨이를 통해 빠른 빛으로 에너지를 전달하여 표피 층, 진피 층 모두 깨끗하게 색소 파괴를 할 수 있다.

특히 미세 조절로 원하는 색소만을 파괴 가능하여 세심하게 문신을 제거할 수 있어 제거 후 흉터 등 후유증이 적다는 것. 피코웨이레이저와 같이 매우 빠른 레이저의 속도를 갖춘 장비를 통해 색소를 더욱 잘게 부술 수 있다면 피부에 얼룩을 남기지 않고 정교하게 타투제거에 성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안 원장은 “섣불리 새긴 문신으로 후회 중이라면 안전한 레이저 문신제거 시술을 통해 원래의 깨끗한 피부를 되찾는 것이 좋다. 문신 제거를 원하고 있다면 안전성과 효과가 확인된 시술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콘텐츠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