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친절한 쿡캐스터] “출근길 우산과 마스크 챙기세요”

사진=뉴시스

대통령 탄핵 표결을 하루 앞둔 12월8일 목요일 아침 출근길도 현 시국을 말해주듯 안개가 자욱합니다. 미세먼지도 말썽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후엔 눈이 오는 곳도 있습니다. 영하의 추위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몸과 마음 모두 춥고 힘든 출근길이 될 예정이니 준비물 꼼꼼히 챙기시길 바랍니다. 

기상청이 오전 4시15분 발표한 기상정보에 따르면 오늘은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습니다.

전국이 맑다가 오후부터 흐려져 중부지방과 전라도에는 밤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예상강수량은 5㎜내외, 예상적설량은 강원영서 2~5㎝, 경기 동부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는 1㎝내외로 많지는 않습니다.

아침까지 일부 내륙에 안개가 짙게 낀 곳이 많습니다. 오전 4시 기준으로 주요지점 가시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 연천청산은 30m로 가장 짧고, 충청도 부여가 90m, 세종시가 80m, 전라도 장흥과 진안이 각각 60m, 남원이 80m로 시야가 매우 답답한 상황입니다.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지만 찬바람은 잦아들어 체감온도는 어제보다 훨씬 높습니다. 오전 4시30분 현재 기온은 서울이 영하 2도, 강원도 춘천이 영하 3.6도, 대전이 영하 0.5도, 부산이 5.5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6도, 춘천이 4도, 대구가 10도, 부산이 12도로 예상됩니다.


대기 질도 썩 좋지 않습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됐지만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 호남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금요일인 내일은 전국이 흐리고 눈 또는 비가 오다 아침에 그치겠습니다. 비가 그친 뒤에는 찬바람이 불면서 추워지겠습니다.

연일 이어지는 청문회 속에 국민들의 분노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덕분에 매일 거리에는 크고 작은 촛불이 켜지고 있죠. 드디어 내일은 탄핵 표결이 이뤄지는 날이기도 한데요. 대통령은 헌재의 절차를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혀 국민들을 더 분통 터지게 했죠. 



오늘 친절한 쿡캐스터는 매일 아침 눈을 뜨면 충격적인 사건들이 이어지고 있는 요즘, 하루하루를 한숨으로 시작하는 국민들에게 작은 위로라도 주고 싶은 마음을 담아 가수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를 준비했습니다. 아픈 기억들 모두 가슴 깊이 묻고 오늘 하루라도 즐거운 목요일 보내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주의사항◆
출근길 : 우산, 장갑, 목도리, 털장화, 마스크까지 다 필요해요.
등굣길 : 우산, 장갑, 목도리, 털장화, 마스크까지 다 필요해요.
산책길 : ★★☆☆☆

◇국내 최초 모바일 전용 날씨 정보 콘텐츠 [친절한 쿡캐스터]는 매일 아침 국민일보 독자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커밍 쑤운~~~!!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재벌, 조폭같다" 등 뒤 쓴소리에 회장님 표정 변화(영상)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반기문 측 "귀국하면 신당 창당… 박근혜보다 노무현과 가깝다"
▶고영태 “정유라 강아지 때문에 최순실과 멀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