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금융노조 “일방적 개각은 국민 우롱…정권퇴진 투쟁”

금융노조는 2일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의 교체를 강하게 비난했다. “일방적은 개각으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더 이상 대통령의 자진 하야를 기다릴 상황이 아니라 야당이 탄핵에 돌입해서라도 범죄자의 국정 수행을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시간부터 정권퇴진 투쟁을 벌이겠다고 천명했다. 다음은 금융노조 성명 전문.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를 지명했다. 더 이상 대통령의 자진 하야를 요구하며 기다릴 상황이 아니다. 야당은 탄핵에 돌입해서라도 헌정파괴 범죄자의 국정 수행을 즉각 중단시키고 구속시켜야 한다. 10만 금융노동자들도 이 시간부터 정권퇴진 투쟁에 총력을 다할 것이다.

총칼만 없을 뿐, 민심을 짓밟은 일방적 개각 시도는 명백히 국민에 대한 쿠데타다. 최순실에게 국가 원수로서의 모든 권한을 갖다 바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하야 요구가 온 천지를 뒤흔들고 있다. 성난 민심은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완전히 철회했으며, 대통령 자리에서 내려와 본인이 저지른 헌정파괴 범죄에 대한 죗값을 치르라고 거세게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도 이 정권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국무위원을 임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그럴 권한이 있는가?

대통령은 범죄자다. 임기 중 형사 소추를 받지 않을 뿐 박근혜 대통령이 범죄자인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전 국민에 대한 반역과도 마찬가지인 본인의 범죄에 대해 피눈물로 참회를 해도 모자를 판에, 책임총리라는 위선의 가면을 씌운 일방적 개각으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 분노의 민심이 청와대 바로 앞까지 넘실대고 있는데 아직도 국민 알기를 개돼지만도 못하게 알고 있다.

이 마당에 개각에 참여한 후보자들도 범죄자 대통령과 하등 다를 바가 없다. 김병준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이다. ‘변절’이라는 단어를 언급할 필요도 없이, 정권의 대국민 쿠데타에 동참한 것만으로도 국민에 대한 반역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도 마찬가지다. 올해 내내 전경련의 8백억원짜리 저성과자 해고 청부에 의한 성과연봉제 탄압으로 금융산업을 파탄낸 자다. 입 속의 혀처럼 권력에 빌붙어 국민의 인권을 유린한 자가 타락한 정권의 말로를 숙주삼아 더러운 권력욕의 절정을 맛보려 하고 있다.

이 정권은 당장 끝나야 한다. 죽어가는 와중에도 국민을 향해 뱃속의 더러운 기생충들을 내뱉는 이 정권의 생명은 더 이상 연장되어서는 안 된다. 독단적 개각 시도는 민심의 하야 요구를 거부하고 꼬리 자르기와 국민 농간으로 사태를 돌파하겠다는 선전포고인 만큼 더 이상 대통령의 자발적인 하야를 기대할 상황이 아니다. 야당은 더 이상 어떠한 정치적인 고려 없이 탄핵을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정권퇴진운동의 전면에 나서야 한다. 헌정파괴 정권이 던진 개각의 미끼를 덥석 물어 청문회 같은 늪에 빠지지 말고 ‘즉각적인 정권퇴진’ 하나의 목표만을 향해 질주해야 한다. 이 시간부터 야당은 물론 공화국의 일원들 모두에게 부여되는 헌법의 명령이다. 10만 금융노동자부터 그 명령에 따라 정권퇴진 투쟁에 총력을 결집시킬 것이다.

2016. 11. 2.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 김문호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고려대생이 쓴 ‘박공주헌정시’에 네티즌 무릎을 탁… 페북지기 초이스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니다'는 그 변호사의 과거
▶"최순실 전담 호스트 팀 있었다… 최순득 딸은 폭행 일삼아"
▶박지만 "근혜 누나 창피해서 얼굴 들 수 없다" 심경 전해

김지방 기자 fatt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