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등돌린 고영태·이성한·이승철… 무너지는 최순실 라인

등돌린 고영태·이성한·이승철… 무너지는 최순실 라인 기사의 사진
‘비선실세’ 최순실(60)씨를 중심으로 뭉쳐 각종 이권에 개입해왔던 이른바 ‘최순실 라인’이 급속하게 무너지고 있다. 미르·K스포츠재단 관계자와 최씨 회사에서 일한 측근 가운데 검찰 수사에 협조하거나 최씨에게 불리한 증언을 내놓으며 등을 돌리는 이들이 잇따르고 있다. 최씨 측이 과거 친분을 유지했던 사람들과 은밀히 접촉해 입단속을 하려는 정황도 포착됐다.

일부 측근들의 내부고발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시발점이 되기도 했다. 최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40)씨가 언론을 통해 밝힌 “회장(최순실씨)이 대통령 연설문 고치는 걸 좋아한다”는 발언은 ‘결정타’였다. 이후 실제로 최씨가 고친 흔적이 있는 대통령 연설문이 공개되면서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고씨는 검찰 수사에도 비교적 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각종 의혹에 관련된 핵심이고, 여러 차례 소환조사를 받았지만 구속되지 않은 건 이 때문으로 보인다.

최씨 소유의 회사 더블루케이 조모(57) 전 대표와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 등도 최씨를 궁지에 몰고 있다. 지난 1~3월 더블루케이에서 근무한 조 전 대표는 30일 최씨가 기업에도 영향력을 행사한 정황을 보여주기 위해 최씨와 주고받은 통화·문자 내역 등을 공개했다. 조 전 대표는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하는 등 수사에 협조적이다.

정 전 사무총장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최씨 지시로 SK그룹에 80억원 투자를 요구했고, K스포츠재단 자금을 최씨의 독일회사 ‘비덱’이 위탁 운영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정 전 사무총장은 최씨를 위해 일한 ‘부역자’로 불리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차명 휴대전화로 자신의 아내에게 전화를 걸고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추가로 폭로하기도 했다. 정 전 사무총장의 발언은 최씨와 청와대의 연관성을 입증할 단서다.

여기에다 충실하게 청와대와 손발을 맞춰온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도 변화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전경련 이승철 상근부회장이 검찰조사에서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는 말이 흘러나온다. 이 부회장은 대기업으로부터 출연금 774억원을 모아 미르·K스포츠재단을 설립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9월부터 두 재단의 설립 과정이 비정상적이고 청와대의 모금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이 터져 나오자 “대기업의 자발적 모금”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두 재단의 설립 배후로 최씨와 청와대가 지목되자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입을 닫아버렸다.

그랬던 이 부회장이 검찰 조사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 모금을 안 전 정책조정수석이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1일 전해졌다. “두 재단의 기금 모금에 직접 관여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 온 안 전 수석과 최씨는 더욱 곤궁한 입장에 처하게 됐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최순실 전담 호스트 팀 있었다… 최순득 딸은 폭행 일삼아"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단독] 박근혜 대통령, 최태민·최순실 주술에 홀렸다
▶박근혜 "오늘 대통령직을 사퇴합니다" 말실수 영상 화제
▶“최순실, 청와대서 ‘연예인 보톡스’ 시술했다” 고발뉴스 보도


노용택 기자 ny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