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더블루케이 ‘스포츠클럽 지원 사업’ 개입 의혹

입력 : 2016-10-31 17:30/수정 : 2016-10-31 21:03
[단독] 더블루케이 ‘스포츠클럽 지원 사업’ 개입 의혹 기사의 사진
국정농단의 중심에 선 최순실(60)씨가 문화체육관광부 국정사업인 종합형 스포츠클럽 지원 사업에 손을 뻗친 정황이 드러났다. 문체부는 그간 최씨가 설립을 주도하고 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K스포츠재단과의 유착 정황에 대해 “무관하다”며 선을 그어왔다. 거짓해명이라는 논란도 피하기 어려워졌다.

31일 국민일보가 단독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15일 최씨의 개인회사 더블루케이 사무실에서 K스포츠재단으로 문서 2건이 전송됐다. ‘종합형 스포츠클럽 30개소 현황’이라는 제목의 A4용지 2장 분량 문서에는 2013~2016년 문체부의 ‘종합형 스포츠클럽 지원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스포츠클럽 30곳 이름, 위치, 전화번호는 물론 담당자 이름과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담겼다. 다른 문서에는 ‘경영컨설팅 할 것’ ‘세종 방문(시체육진흥과)’ 등 사업과 관련한 메모가 적혀 있다. 더블루케이와 K스포츠재단의 개입을 의심할 만한 대목이다.

문체부는 2013년에 종합형 스포츠클럽 지원 사업을 도입했다. 다양한 계층이 원하는 종목을 저렴한 비용으로 즐길 수 있는 지역 기반 스포츠클럽을 육성하겠다는 취지다. 문체부는 2020년까지 전국 시·군·구 1곳씩, 모두 228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대상 스포츠클럽은 3년간 최대 9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예산은 지난해보다 42억5000만원 늘어난 130억원에 이른다.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파장이 확산되는 과정에서 이 사업을 겨냥해 ‘개명’ 논란이 불거졌다. 문체부는 지난해 11월 각 스포츠클럽에 ‘K스포츠클럽’으로 명칭을 변경하라는 공문을 내려 보냈다. 이어 지난 6월 신규 지원 대상을 선정하기에 앞서 사업 명칭을 ‘K스포츠클럽 사업’으로 변경했다. K스포츠재단과 이름이 유사한 데다 최씨의 국정 개입의혹 시기와 맞물리면서 이 사업이 ‘K스포츠재단과 관련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자 문체부는 지난달 27일 해명자료를 내고 “K스포츠클럽 사업은 K스포츠재단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국민일보 취재 결과 더블루케이와 K스포츠재단이 관여한 정황이 확인됐다. 더블루케이 관계자는 “K스포츠재단이 전국 스포츠클럽의 현황 조사와 사업 계획 수립·실행을 맡았다”며 “최씨가 스포츠클럽 현황 관련 자료를 K스포츠재단에 보내라고 직접 지시했다”고 밝혔다. 국민일보는 주무부서인 문체부 체육진흥과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신훈 황인호 기자 zorb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