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최순실, 청와대서 ‘연예인 보톡스’ 시술했다” 고발뉴스 보도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청와대에 의사를 데리고 들어가 박근혜 대통령 얼굴에 보톡스 시술을 하게 했다고 고발뉴스가 31일 보도했다. 고발뉴스는 ‘시술시 수면유도제로 환자를 잠재우는데 시술에 보통 7시간이 걸린다’는 성형외과 전문의 의견을 곁들였다.

국민일보DB

고발뉴스는 최순실씨가 6개월에 한 번 정기적으로 의사를 데리고 청와대에 들어갔으며, 함께 들어간 의사는 박근혜 대통령 얼굴에 100방 정도의 주사를 놓는 일명 ‘보톡스 시술’을 했다는 최순실씨의 최측근 A씨의 인터뷰를 전했다.

A씨는 고발뉴스에 최순실씨 주변에는 피부과 의사들이 많았고 특히 (최순실씨는) 불법 시술을 좋아했다면서 대통령이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는 일이므로 피부 관리를 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뉴스타파 영상 캡처

최순실씨의 또 다른 측근인 B씨 또한 ‘순실 언니에게 요즘 VIP가 예뻐졌다고 말하자 빙그레 웃으며 너도 소개해줄까라고 말을 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고발뉴스는 “연예인 보톡스 시술은 강남일대 피부과를 중심으로 성행하고 있고 시술비는 200만~300만원선”이라면서 “통상 100~200개 가량의 실을 피부에 매립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부 고통을 줄이기 위해 프로포폴 등 수면유도제를 이용하고 시술에는 통상 7시간 소요된다’는 성형외과 전문의의 분석을 덧붙였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단독] “최태민은 주술가이자 무당… 박근혜와 영적 부부라 말해”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폭로
▶최순실 입국장면… 이번에도 시민이 ‘잡았다’
▶“최순실 덴마크 은신설 진짜였어?” 본 적 있다는 목격자 증언
▶[단독] “최태민, 육 여사 빙의… 朴, 그 모습에 놀라 기절했다”
▶'최순실로 혼란에 빠진 방송' 김주하와 정반대 앵커 영상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