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7일 '송민순 회고록'과 관련한 새누리당의 북한 '내통 공세'에 대해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인천의 공유기업을 방문한 문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허구헌날 종북 타령과 색깔론으로 국정 운영의 동력으로 삼고 있으니 우리 경제와 민생이 이렇게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정권교체가 꼭 필요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에도 새누리당은 극심한 경제위기와 민생 파탄, 그리고 우병우와 최순실의 국정 농단과 비리, 백남기 선생의 부검 문제 등을 듣기 위해서 남북관계를 정쟁 속으로 또다시 끌어들이고 있다"며 "용서할 수 없는 행태이고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와 우리당은 새누리당이 그러거나 말거나 경제와 민생 살리기에 전념하고 그리고 우병우와 최순실의 국정 농단과 빈리의 전모를 규명해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다만 그는 2007년 유엔대북인권결의 논의 과정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는 당시를 잘 기억하는 분들에게 물으세요"라며 즉답을 피했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