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더민주 "새누리, 최순실 게이트 물타기 위해 색깔론 제기"

입력 : 2016-10-15 10:20/수정 : 2016-10-15 10:21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한국-이란 문화 경제 협력 MOU에 미르재단이 포함된 경위를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인 지난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폭로' 사건과 관련, 새누리당이 진상조사 TF(태스크포스)를 구성키로 결정한데 대해 "또 정상적인 대북정책의 결정과정에 참여한 것이 왜 정체성을 의심받아야할 일인가"라고 반발했다.

더민주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새누리당이 색깔론을 앞세워 사실관계도 불확실한 문제를 가지고 도를 넘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해당 내용을 부인했고, 이재정 당시 통일부장관도 정부가 북한의 의견을 확인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며 "문 전 대표의 북한 인권 개선에 대한 의지는 지난 대선 당시 그가 밝힌 인권선언을 통해 분명하게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야권의 유력 대선후보를 깎아내리고 권력게이트에 쏠린 국민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정치공세를 펼치는 것은 정말 후인무치하다"며 "국감은 현 정부의 국정에 대한 감사다. 현 정부에 대한 감사는 내팽개쳐두고 10년 가까운 과거의 확인되지도 않은 주장을 가지고 국감을 어지럽히는 것은 정말 후안무치하다"고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그러면서 "국감보이콧과 증인채택 방해로 국감을 파행으로 몰아가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비방으로 국감을 망치려는 것인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새누리당이 공당이라면 지금 진실을 밝혀야할 것은 대통령 측근의 권력형 비리와 국정농단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