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지원 “최순실 차은택 우병우,대통령 위에 있는 신인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르 K스포츠 청소년희망 천안함 재단들은 신의 재단인가?"라고 물었다.

 박 위원장은 "최순실 차은택 우병우 등은 대통령 위에 있는 신인가?"라며 "왜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신의 재단과 신들만 보호하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우리는 신들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 국민 의혹을 풀자는 것입니다"라고 했다.

 앞선 글에선 "우병우 민정수석 국감 증인 출석은 집권여당 정진석 대표가 맨처음 주창했고 그 후로도 반복적으로 확인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왠 상황 변화? 앙꼬없는 찐빵 국감, 맹탕 국감은 국민이 용납않고 갑질의 표본입니다"라며 "운영위 국감 보이콧 사태로 이어지면 청와대 예산 심의 보이콧으로 이어 질 경우도 있습니다"라고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