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한흠 목사 6주기 기념예배


제자훈련 목회철학을 한국교회의 소중한 유산으로 남긴 故 은보(恩步) 옥한흠 목사 6주기 기념예배가 2일 경기도 안성 양성면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에서 열렸다.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옥 목사가 걸었던 제자의 길을 기억하기 위해 매년 9월 첫 주를 ‘은보기념주간’으로 정해 지키고 있다. 사랑의교회 교역자 및 성도 등 500여명이 참여한 예배에서는 평생 “온전한 예수의 제자가 되라”고 강조했던 옥 목사의 정신을 다시 가슴에 새기기 위한 영상설교가 상영됐다. 설교에서 옥 목사는 “죄를 짓고도 죄책감조차 모르는 우리를 대신해 예수님은 죄가 되고 우리를 의가 되게 하셨다”며 “우리가 예수님의 의를 들고 서면 우리는 이 세상에서 영원토록 가장 행복한 자, 가장 복 받은 자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목사는 “옥 목사님은 복음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평생 가슴에 간직한 ‘참된 복음주의자’였다”고 회고하며 “빚진 자의 심정으로 주님 앞에 서는 그날까지 참된 예배자, 참된 복음주의자로서의 자세를 견지하자”고 전했다.
 이날 예배에는 최홍준(부산 호산나교회) 원로목사, 오정호(대전 새로남교회) 오주환(익산 예안교회) 목사, 김영순 사모 등이 참석했다.
 김 사모는 “지나고 보니 하나님 앞에 감사 기도를 올려드릴 것이 너무나 많다”며 “6주기에 이르기까지 예배 때마다 이 자리를 함께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