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저격인가요?” 김무성, 메르스 책임론 꺼냈다 뭇매

“박근혜 저격인가요?” 김무성, 메르스 책임론 꺼냈다 뭇매 기사의 사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4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경유 병원인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강서미즈메디병원을 격려 방문해 의료진과 가진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구성찬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일명 ‘유체이탈 화법’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를 키운 책임을 반드시 지우겠다고 발언했는데 네티즌들은 김 대표 본인도 책임을 져야하는 사람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저격하는 건가”라는 조롱도 잇따랐다.

김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강서미즈메디병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질병관리본부가 2012년 9월 WHO(세계보건기구)에서 신종 전염병을 확정하고 난 뒤에도 적절한 조치가 없었다는 게 증명됐다”면서 “메르스가 적기에 빨리 진압될 수 있는데도 이렇게 빨리 병을 키워서 문제를 만든 데 대한 책임은 반드시 지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최원영 복지수석 등에 대한 인책론을 묻자 “그것을 이야기할 단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얼마 전까지 메르스 공포가 과장됐다고 이야기하던 김 대표가 책임론을 꺼내들자 여론이 들끓었다. “유체이탈 하셨습니다” “책임을 져야할 사람 중 하나가 책임을 묻겠다는 건가요” “‘지운다’는 말이 책임을 묻겠다는 게 아니라 지워버린다는 의미인가?” “이러다 보건복지부도 해체 되겠네요” “모든 건 국민들이 손을 잘 안 씻은 잘못이겠죠” 등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대다수 네티즌은 보건당국뿐만 아니라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지 못한 정부부터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 네티즌은 “WHO 공동조사단이 박근혜 정부의 초등대응 미흡이 사태를 키웠다고 했으니 우선 청와대 책임부터 물으시죠”라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전체 확진자 수가 100명을 돌파한 지난 10일도 메르스 사태가 진정국면에 접어들 것이라고 말해 여론의 십자포화를 맞았다.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선 메르스 사태와 관련한 과도한 공포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당 주도 행사를 절대 취소하지 말고 없는 행사를 만들어서라도 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관련기사 보기]

▶경주 메르스 괴담이 현실로? 경찰 과잉 수사에 시민들 ‘격앙’
▶“답답한 정부 때문에 화병 걸릴 뻔” 메르스 격리자 울분
▶삼성서울병원서 메르스 의사 또 발생… “격리시키겠다더니?”
▶“한국인들, 낙타 오줌까지?” 중국 네티즌들 억지… 한중일 삼국지
▶“지금도 완전 늦었어요” 박근혜 대통령 메르스 ‘조기 종식’ 발언 뭇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