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터키 실종 10대 한국인 남성 컴퓨터에서 IS깃발사진 발견

터키 실종 10대 한국인 남성 컴퓨터에서 IS깃발사진 발견 기사의 사진
터키 킬리스에서 실종된 김모(18)군의 자택 컴퓨터에서 ‘이슬람국가(IS)’ 깃발 사진파일들이 발견됐다. 정부는 김군이 한국인 최초의 IS 가담자일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터키 언론의 보도와는 달리 “김군이 아직 시리아로 월경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국가정보원과 경찰은 경찰과 공조해 터키 킬리스에서 실종된 김군의 컴퓨터를 서울 자택에서 확보해 분석한 결과, 이 컴퓨터 바탕화면에 IS대원들이 IS 깃발을 걸어놓고 포즈를 취하는 사진 등 파일 두세 점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된 사진에는 IS대원으로 추정되는 4명이 경비행기 앞에서 소총을 맨 채 IS깃발을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는 김군이 평소 IS에 큰 관심을 두고 있었음을 방증하는 것이다. 이같은 내용은 이미 외교부는 물론 청와대에도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김군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이메일 등을 통해 IS와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컴퓨터 정밀분석(포렌식 분석)을 했다”며 “IS와 관련된 사진 파일들이 들어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정원 등은 김군이 IS나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단체 관련 사이트에 접속했는지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김군이 터키로 떠나기 전 연락을 취했다는 ‘하산’이라는 이름의 터키인과 주고받은 메시지 등도 정밀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함께 동행했다가 귀국한 홍모(45)씨의 신병을 확보해 모처에서 조사하는 한편 김군과 홍씨 휴대전화 등에 대한 통신 내역 조사를 위한 압수수색영장을 법원에 신청했다.

앞서 터키 일간지 밀리예트는 17일(현지시간) 터키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김군이 지난 10일 킬리스에서 시리아로 월경했으며 IS에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한국 정부가 김군이 IS 조직원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터키 당국에 확인해 줬다”고 전했다.

이에 외교부 관계자는 “김군이 시리아로 갔다면 반드시 나타나야 할 징후들이 있는데 아직 징후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관련 보도를 부인했다.

유동근 임지훈 이종선 기자 dk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