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약고’ 펜션 바비큐장은 불법시설… ‘담양 화재’ 당국 부실관리

‘화약고’ 펜션 바비큐장은 불법시설… ‘담양 화재’ 당국 부실관리 기사의 사진
화재로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친 전남 담양의 펜션은 아니나 다를까 ‘안전 사각지대’에 있었다.

불이 난 펜션 바비큐장은 건축물 대장에는 찾아볼 수 없는 시설이었고 자치단체는 소방 점검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안전을 방치했다.

16일 담양군에 따르면 H펜션 바비큐장은 건축물 대장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시설물이었다.

건축물 대장상 이 펜션의 대지면적은 1236㎡, 연면적 415㎡, 건축면적 315㎡였다. 건축물 현황은 가동 1~2층, 나~라동 1층 등 대부분 숙박시설 용도였으며 가동 1층 일부는 일반음식점이었다.

가동은 적벽돌·슬라브 구조, 나~라동은 일반 목구조와 목조지붕 구조라고 적혀있다.

가동은 본관 건물, 나머지 동은 황토집 형태의 객실인 것으로 보인다.

바비큐장은 건축물 대장에서 찾아볼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별채형 황토집이 9채가 있는 실제 객실 배치도와도 일치하지 않는다.

대장에 신고된 1동이 연결된 형태의 건물이어서 숙박용 건물 신고에는 이상이 없어 보인다고 담양군 측은 전했다.

담양군 관계자는 “바비큐장은 건축물 신고를 하지 않고 임시 시설물로 쓴 것 같다”며 “벽과 지붕이 있으면 건축물로 봐 신고대상인 만큼 현장에서 정확한 상황을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10년 가까이 운영해온 펜션의 건축물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한 행정기관의 부실한 관리실태를 드러내는 대목이다.

H펜션은 연면적이 1000㎡에 못 미쳐 안전 점검대상도 아니었다.

2005년 5월 숙박업 허가를 받아 영업을 시작한 펜션은 위생 점검 대상에만 포함돼 1년에 2차례 위생 점검을 해 왔다고 담양군은 설명했다. 지난 상반기 점검에서는 위생과 관련한 지적사항은 없었다.

이 펜션에는 2~6명 정원의 별채형 황토 객실 9채가 다닥다닥 붙어 있으며 2층짜리 일반 건축물 형태의 본관이 있다.

불이 난 바비큐 파티장은 바닥은 나무, 벽은 샌드위치 패널, 지붕은 억새로 돼 있어 화재 시 불이 옮아붙기에는 최적의 조건이었다.

통상 바비큐장이 지붕이 뚫린 개방형 구조인 점을 고려하면 천장과 벽면이 막힌 바비큐장도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다.

숯불에 붙은 불을 끄겠다며 누군가 화로에 물을 붓는 순간 불길이 천장으로 옮아붙으면서 급격히 확산했다고 한 부상자는 진술했다.

불길이 옮아붙었다는 천장은 샌드위치 패널에 억새를 엮어 얹은 형태로 가연성이 매우 컸다.

숯불 등 화기를 다루는데다 구조물도 화재에 취약했던 바비큐장에는 변변한 소방 시설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생존자는 “바비큐장에는 소화기가 없었고 다른 객실 부근에서 겨우 찾은 소화기는 1분도 안 돼 꺼져버렸다”고 말했다. 하나뿐인 출입구도 26명(소방서 추정)이 한꺼번에 탈출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담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