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도쿄 여성 헌팅법 가르쳐온 ‘픽업아티스트’ 줄리안 입국금지 검토

법무부, 도쿄 여성 헌팅법 가르쳐온 ‘픽업아티스트’ 줄리안 입국금지 검토 기사의 사진
사진=인터넷 캡쳐
법무부가 미국인 ‘여성 비하 픽업아티스트’인 줄리안 블랑(Julien Blanc)의 입국금지를 검토하고 있다. 픽업아티스트는 여성과 교제하는 방법을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이를 뜻한다.

줄리안은 일본 도쿄 거리에서 동양인 여성을 상대로 성희롱·성폭력하는 방법을 유투브 등 동영상 사이트에서 강의해왔다. 여성단체들은 다음달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줄리안의 입국금지를 요청했다. 법무부는 지난 12일 인터넷 청원사이트 ‘Change.org’에 국내 6개 여성단체 등 이름으로 “여성 성폭력을 국제적으로 가르치는 Julien Blanc의 한국 입국 금지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고 16일 밝혔다. 법무부는 블랑을 입국금지 조치할 수 있는지 관련 규정을 검토 중이다.

블랑은 인터넷 사이트 ‘Real Social Dynamics’의 강사로 남성들로부터 1인당 약 300만원씩 받으며 여성의 호감을 사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이달 중순부터 다음달까지 일본과 한국 등을 방문해 강연할 예정이다.

강의에는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을 뿐 아니라 성희롱이나 성폭력 방법까지 다루고 있다. 유튜브 등 동영상 사이트에는 블랑이 이같은 주제로 강연을 하거나 일본 도쿄 거리에서 동양인 여성들을 성희롱하는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다수 올라와 있다. 그가 트위터에 올린 ‘그녀가 떠나지 않게 하는 방법’ 게시물에는 “여성을 경제적·정서적으로 학대하고, 소외감과 공포감을 이용하라”는 등 내용이 담겨있다.

여성단체들은 청원글에서 “남성들에게 여성을 향한 폭력·학대, 심지어 강간 방법과 비도덕, 인종차별적, 남녀차별적, 나아가 불법 행위를 가르치는 블랑의 입국을 금지하라”고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요청했다. 이 청원글에는 전날인 15일 오후 6만5000명이 넘는 네티즌이 서명했다.

한국 뿐아니라 캐나다와 영국, 일본 등지에서도 그의 입국을 막아달라는 청원이 제기됐다. 호주 당국은 세미나 참석차 입국한 블랑의 비자를 하루만에 취소해 그를 출국시켰다. 캐나다 일정 역시 시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현행 출입국관리법상 사회질서를 해치거나 선량한 풍속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는 외국인을 법무부 장관이 입국금지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