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첫 금융거래 때만 주민번호 직접입력… 모든 서식서 없애고 암호화


앞으로 금융사들의 주민번호 수집은 처음 거래할 때 고객 본인이 직접 입력하는 방식으로만 가능해질 전망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과 각 금융협회, 나이스·코리아크레딧뷰로(KCB) 등 신용평가사는 고객정보유출 재발방지 방안 마련을 위한 실무 회의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일단 원칙적으로 영업점·모집인을 통한 대면 채널이나 인터넷·전화를 통한 비대면 채널 모두 금융사가 취급하는 모든 고객 서식에서 주민번호란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신 금융사가 고객과 최초 거래를 시작할 때 고객이 직접 정보(주민번호)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제공한 주민번호 수집만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정보를 입력(key-in)하는 방식은 영업점, 모집인, 인터넷, 전화 등의 채널에 따라 공인인증서 등의 인증시스템으로 고객이 입력한 주민번호를 암호화하거나, 회사에서 지급하는 단말기에 고객이 주민번호를 입력해 바로 암호화 수집되는 방식 등이 도입된다. 이렇게 최초 입력한 후 고객의 주민번호 수집은 금지되며 이후 신분증이나 인증시스템 등의 방식으로 고객 신원을 확인해야 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주민번호 수집에 대한 여러 가지 대안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방안 등에 대한 추가 논의를 거쳐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