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北, 언제까지 기독인 박해 대국에 머물텐가


북한이 12년째 세계에서 가장 기독교인을 탄압하는 독재국이란 보고서가 발표됐다. 미국의 국제기독 선교단체인 오픈도어스는 9일(현지시간) 공개한 ‘2013 월드워치 리스트(WWL)’에서 기독교인 박해 혐의 50개국 중 북한이 1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북한은 기독교인 박해 혐의가 있는 국가 리스트에서 12년이나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북한은 소말리아와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이란, 예멘, 수단, 리비아 등과 함께 ‘극심한 억압국’으로 분류됐다. 박해 정도를 보여주는 환산 점수도 북한은 지난해 87점에서 올해 90점으로 뛰어올랐다. 그만큼 지난 1년 사이 기독교인 탄압이 강화되었다는 방증이다.

북한 선교단체들에 따르면 북한 내 기독교인은 20만∼50만명으로 추정된다. 최근 북한은 중국 옌볜 접경과 황해도에서 가정과 지하교회 기독교인들에 대한 대대적인 색출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 종교자유는 없다. 북한 내 기독교인들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더 가혹한 박해를 받고 있다.

우리는 지난 2011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북한 내 기독교인들에 대한 탄압이 더 강화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김정은 우상화가 본격화된 최근 2∼3년 북한 내 기독교인 탄압은 폭압적으로 변해가고 있다. 탈북단체들의 증언을 보면 북한 당국은 지하교회에서 예배드리던 신자들을 체포해 고문하거나 심지어 공개처형을 하고, 일부는 정치범 수용소에 감금하기도 한다.

한때 공개처형된 정치범 중 상당수가 기독교인이라는 보도가 흘러나왔다. 1999년에는 북한에서 1년간 처형된 400여명 가운데 100여명이 기독교인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일부 기독교인은 생화학 실험을 강요당한다는 독일인 의사 폴로첸 박사의 증언도 있었다.

북한은 기독교인에 대한 반인륜적인 박해를 당장 중지해야 한다. 유엔 회원국이라면서 세계 1위의 기독교인 탄압국이 부끄럽지도 않은가. 북한은 종교자유가 있는 척 위장된 교회를 보여줄 게 아니라 기독교인의 신앙 자유부터 보장해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