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관객 중심’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 24일 개관

‘관객 중심’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 24일 개관 기사의 사진

[쿠키 사회] ‘관객 중심’을 표방한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이 24일 노원구 중계동에 문을 열었다. 시는 상대적으로 문화시설이 부족한 동북부 지역 시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다소 해소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북서울 미술관은 중계동 등나무근린공원 내에 지상 3층·지하 3층 연면적 1만7113㎡ 규모로 조성됐다. 아파트에 가려진 수락산 및 불암산의 수려한 경관을 작은 동산에서 볼 수 있도록 언덕 형태로 건립됐고, 한 편의 풍경화 같은 느낌을 줘 ‘2013 서울시 건축상’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는 중구 서소문동 본관, 관악구 남현동 남서울 미술관, 종로구 새문안길 경희궁 미술관에 이은 4번째 시립 미술관이다. 시 관계자는 “서소문 본관이 세계적 미술관으로서 도약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중심지, 남서울 미술관이 공예와 디자인 전용 생활미술관이라면 북서울 미술관은 관객 중심의 미술관, 문화소통의 미술관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시는 북서울 미술관 내에 본전시장인 1·2층 대형 전시실과 1·2층 사진갤러리, 지하 1층 어린이갤러리, 커뮤니티 전시실, 야외조각공원 등 다양한 공간을 갖췄다. 또 어린이, 청소년, 장애인, 전문가 등 여러 대상을 위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키로 했다. 미술사 및 인문학 강의는 물론 영화, 사진, 건축 등 다른 장르와 접목을 시도하며 교육 기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학교나 지역사회 등과 연계한 체험형 미술교육 프로그램도 개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북서울 미술관에서는 개관을 기념해 각 전시실에서 3가지 특별전시회를 연다. 한국 현대미술의 과거와 현재 및 미래를 조망하는 ‘장면의 재구성 #1 - SCENES vs SCENES’, 서울을 주제로 한 사진작품 중심의 ‘서울풍경 - SEOULscape’, 현대미술을 어린이 눈높이에서 볼 수 있는 ‘아이러브 서울 - I♡SEOUL’ 등이다.

북서울 미술관 측은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프로그램을 확장해 지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전문적이면서도 대중적인 ‘공공미술 콤플렉스’라는 목표를 실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최정욱 기자 jw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