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기아차 노조 파업 초읽기… 해외로 기업 내모는 귀족 노조


현대·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파업을 결의하고, 사측은 국내 생산물량 부족분을 해외 공장으로 돌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어서 국내 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우려되고 있다.

현대·기아차 노조는 지난 13일 각각 조합원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파업을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1987년 노조 설립 이후 27년 연속 파업을 가결했다. 그 가운데 5개년(1994·2007·2009∼2011년)을 제외하고 21년간 파업을 벌였다.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기간인 19일 이전에 타결에 이르면 파업을 피할 수 있지만 노조가 무리한 요구를 계속하고 있어 파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전년도 순이익의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할 것과 대학 미진학 자녀의 기술취득 지원금 1000만원 지원, 정년 만61세로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기아차 노조도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근로자 1인당 비용 부담이 1억원씩 추가되는 점을 들어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두 노조의 파업으로 생산에 차질이 생기면 현대차는 해외 공장 가동률을 높일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출 클레임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한 당연한 조치”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전 세계 10개 거점에서 연 369만대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 국내 일자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해외 공장 생산량을 늘리는 것은 양질의 일자리를 해외에 빼앗기는 결과를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노조로서도 장기적으로는 제 살을 깎아먹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