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시장 도요타·혼다 질주하는데… 현대·기아차만 ‘후진’

美시장 도요타·혼다 질주하는데… 현대·기아차만 ‘후진’ 기사의 사진

현대·기아자동차가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뒷걸음질쳤다. 시장점유율이 8%에 겨우 턱걸이했다. 현대차는 국내 공장의 특근 거부로 물량이 부족해 팔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엔화 가치를 떨어뜨려 경기를 부양하는 ‘아베노믹스’를 등에 업고 일본 자동차가 선전한 탓도 크다.

22일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인 ‘오토모티브 뉴스’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상반기 미국에서 63만8361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64만5376대)보다 판매량이 1.1% 줄었다.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8.9%에서 8.2%로 축소됐다.

특히 기아차 성적이 부진했다. 현대차는 판매량이 1.2% 늘었지만 기아차는 3.9% 감소하며 평균을 깎아먹었다. 올 상반기 미국에서 시장점유율 기준 상위 10위권 자동차업체 가운데 판매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업체는 현대·기아차뿐이다.

상반기 미국에서 자동차 판매는 호황을 보였다. 자동차 판매 대수는 782만966대로 지난해 상반기 727만2541대보다 7.5% 증가했다. 미국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크라이슬러는 각각 8.0%, 13.1%, 8.9% 판매량이 늘었다. 도요타와 혼다 등 일본 업체도 6.0%, 6.4%씩 더 팔았다.

현대차는 판매 부진의 이유를 물량 부족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노동조합의 주말특근 거부로 국내 공장에서 만들어 미국으로 수출하는 차량의 생산이 줄어든 탓이 컸다. 현대차의 경우 올 상반기 ‘국내 생산 해외수출’ 물량이 59만798대로 지난해 상반기(65만9579대)에 비해 10.4%나 감소했다. 기아차도 수출 물량 생산이 3.5%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현지 공장을 100% 이상 수준으로 가동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생산이 줄어들면서 결과적으로 판매가 줄었다”고 말했다.

여기에다 엔저 현상으로 일본차가 선전한 측면도 영향을 미쳤다. 도요타 등 일본차 업체는 엔화 가치 하락에 따른 환차익을 현지 자동차 딜러에게 판매촉진비로 제공하는 등 ‘엔저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금융위기 이후 ‘내 나라 차를 사자’는 미국의 위기의식이 반영되면서 미국차가 잘 팔리기도 했다.

현대차는 단기 성적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이른바 ‘제값받기’ 전략을 밀고 나갈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공장 정상화로 하반기에는 판매 실적이 나아질 것”이라면서 “품질을 토대로 제값을 받아 장기적으로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