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칼럼

[김기석 목사의 빛을 따라] 장벽이 무너질 때
교회력의 마지막 주간을 보내고 있다. 마지막이라는 단어가 자아내는 느낌이 자못 쓸쓸하다. 뒤를 돌아보니 시간 위에 찍힌 발자국이 어지럽기만 하다. 기다림의 절기를 앞에 두고 지금은 잠시 숨을 고르고 지향을 바로 해야 할
2022-11-23 03:03
제목만보기
1